본문 바로가기

Travel Diary

(10)
2019 뉴질랜드 남섬 여행 (Day 7, 퀸즈타운 액티비티) 1월의 뉴질랜드 남섬 여행 (퀸즈타운 Queenstown) 퀸즈타운은 아름다운 경치로도 유명하지만 다양한 액티비티도 유명하다. 이 날 계획한 3가지의 액티비티를 소화하기 위해 아침 일찍부터 부지런히 움직였다. 지도에 파란색으로 칠해놓은 부분이 퀸즈타운의 메인 거리이다. 액티비티를 위해 타야 하는 셔틀버스, 식당 또는 카페, 관광안내소, 유람선 선착장들이 밀집해있다. 뉴질랜드는 대부분 주차장소가 넉넉한데 퀸즈타운은 타 도시에 비해 주차하기가 어려운 것 같았다. 아침 일찍 액티비티 예약 시간을 맞춰야 하기 때문에 예상할 수 없는 주차난을 피해 숙소에 차를 두고 나왔다. 숙소에서 메인거리까지는 걸어서 20분 정도 걸렸다. 이른 아침이라 거리가 한산했다. 날씨도 흐렸다. 퀸즈타운 패러플라잇(Queenstown ..
2019 뉴질랜드 남섬 여행 (Day 6, 퀸즈타운) 여름의 뉴질랜드 남섬 여행 (퀸즈타운 Queenstown) 우리는 오아마루에서 퀸즈타운으로 이동하는 날이었다. (오아마루에서 오래 묵었는데 아마 다른 여행자들은 이런 경로로는 잘 오지 않을 것 같다.) 오아마루에서 퀸즈타운까지는 287km, 시간은 3시간 30분 정도의 거리이다. 무진장 멀지만 가는 풍경이 너무 아름다워 눈을 뗄 수가 없다. 잠시 차를 세우고 넓은 평야를 보았다. 이건 윈도우 바탕화면인가? 싶은 풍경들의 연속이지만 질리지가 않았다. 다시 차를 타고 이동. 갑자기 멋진 계곡처럼 생긴 곳을 만나게 되었다. 그 땐 관광지인줄 알고 사진을 찍었었는데 지금 검색해보니 폭포를 이용한 발전소인 것 같다. 청록색 물줄기가 예쁜 곳이었고 사람들이 경관을 구경할 수 있도록 난간 같은 것도 설치되어 있었다...
2019 뉴질랜드 남섬 여행 (Day 5, 푸카키 호수/마운트쿡/테카포) 여름의 뉴질랜드 남섬 여행 (푸카키 호수 Lake Pukaki & 마운트쿡 Mountcook & 선한 목자의 교회) 오아마루에서 푸카키 호수까지는 2시간 정도 걸리는 거리로 168km 떨어져 있다. 뉴질랜드는 호수가 참 많은 나라이다. 오아마루를 막 벗어났을 때부터 호수를 하나 만날 수 있었는데 차를 잠깐 세우고 사진을 찍었다. 물이 워낙 풍부해서인걸까. 도시마다 차이는 있지만 수도세가 무료인 곳도 많다고 한다. (오아마루는 수도세가 무료라 한다.) 하이 컨트리 연어 양식장 (High Country Salmon) 한 시간 반 정도를 달리다보면 관광객이라면 한번씩 들러서 꼭 연어를 먹는다는 하이 컨트리 연어 양식장이 있다. 이 곳에 잠시 들러 맛을 보기로 했다. 양식장에 펄떡이는 연어떼를 구경할 수 있고 ..
2019 뉴질랜드 남섬 여행 (Day 4, 오아마루/모에라키 볼더스) 여름의 뉴질랜드 남섬 여행 (오아마루 퍼블릭 가든즈 Oamaru Public Gardens & 모에라키 볼더스 MOMoeraki Boulders) 오아마루 퍼블릭 가든즈 (Oamaru Public Gardens) 산책하며 온실 같은걸 보긴 했는데 잠겨있어서 그저 공원인줄만 알았는데 빅토리아 시대에 만들어진 식물원이라고 한다. https://goo.gl/maps/5mknfmoYxvBiuCwk8 Oamaru Public Gardens ★★★★★ · 정원 · Chelmer St www.google.com 분명히 20분 전까지만 해도 눈이 부셔서 앞이 안보일 정도였는데 다시 흐려졌다. (흐미....) 뉴질랜드의 나무들은 크고 울창하다. 겨울에도 아주 많이 춥지 않고 해가 강렬해서 나무가 잘 크는가 싶다. 이 흰..
2019 뉴질랜드 남섬 여행 (Day 4, 오아마루) 2019년 1월 뉴질랜드 남섬 여행 (오아마루의 하버스트릿 Harbour St., 스팀펑크 박물관 Steampunk HQ) 이 날은 오아마루를 둘러보고 오후 늦게는 모에라키 볼더스에 갔다. 뉴질랜드에 도착한지 3일 정도 되자 날씨가 무척 변덕스럽다는 것을 몸소 체험하게 되었다. 생각보다 몹시 춥다는 말을 아래에 길게 정리해보았다. 뉴질랜드 남섬 1월 날씨와 옷차림 이른 아침에는 안개가 끼고, 10시쯤 맑아진다. 낮에는 햇빛이 뜨겁지만 그늘만 가도 서늘하다. 오후 5~6시부터는 많은 확률로 비가 내린다. (거의 매일 비가 왔던 것 같다.) 선글라스와 선크림은 필수 자외선 차단되는 얇은 점퍼 또는 얇고 가벼운 셔츠 필요하다. (해가 뜨거워 살짝 가리는 편이 낫다) 경량패딩과 같은 따뜻한 옷, 그리고 방풍방수..
2019 뉴질랜드 남섬 여행 (Day 3, 오아마루 도착) 2019년 1월 뉴질랜드 남섬 여행 (테무카 Temuka→오아마루 Oamaru) 테무카에서 점심을 먹고 오아마루로 출발했다.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오아마루까지의 총 이동거리는 250km 정도이다. 지도에서는 3시간 정도의 거리로 나오지만, 점심과 휴식시간을 더하면 예상시간보다는 더 소요된다. 오아마루에 드디어 도착했다. 날씨가 무척 맑았고 바람이 많이 불었다. 나뭇잎 부딪치는 소리가 듣기 좋았다. 기차역도 있고 철로가 있는데 몇년 전까지만 해도 실제 운행을 하는 노선이었다고 한다. 차가 별로 없고, 인도가 차도만큼 넓다. 동네 구석구석 걸어다니며 구경하는 재미가 있었다. 오아마루에는 스팀펑크 박물관(Steampunk HQ)이 있다. 18~19세기를 다루는 SF가 존재한다면 어떻게 될까?라는 컨셉으로 시작한 ..
뉴질랜드 여행 운전 뉴질랜드 남섬 여행 운전 Tip 동생이 뉴질랜드에 거주하고 있기 때문에 이동은 자가용으로 할 수 있었다. 나는 한국에서 국제면허증을 발급받아서 다녀왔는데 국제면허증 유효기간은 1년이고 경찰서에서 발급받을 수 있었다. 2019년 하반기부터는 운전면허증을 국제면허 겸용으로 발급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총 2000km 가까운 거리를 운전하고 다녔는데 몇 가지 도움이 될만한 tip을 적어보겠다. 도로는 2차선 도로가 대부분이고, 마을 부근부터는 시속 50km 정도의 속도 제한 표지판이 보이고 마을 안에서는 무조건 서행한다. (시속 30km정도) 횡단보도에 보행자가 있다면 무조건 양보하고, 무단횡단을 하더라도 보행자 우선이다. 보행자에게 양보를 하거나, 마주오는 차에게 양보를 하면 웃으며 손을 들어 인사..
2019 뉴질랜드 남섬 여행 (Day 3, 테무카에서 점심) 2019년 1월 뉴질랜드 남섬 여행 (크라이스트처치 Christchurch→테무카 Temuka) 오전엔 크라이스트처치에서 해글리공원과 보타닉가든을 구경하고 오후에 오아마루로 이동하려고 했으나 비가 내려서 바로 오아마루로 출발했다. 오아마루로 가는 길에 쿠키타임에 들렀다. 쿠키공장 견학을 할 수 있다고 해서 갔는데 이제는 공장투어는 운영하지 않는다고 했다. 크라이스트처치 쿠키타임 (Christchurch Cookie Time) 부숴진 쿠키를 포장해서 저렴하게 판매한다. 조각이 크면 비싸고, 잘게 부숴진 쿠키는 더 싸게 판매한다. 초콜렛쿠키도 있고, 크랜베리가 들어있는 쿠키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몇 봉지 구매해 운전하며 집어먹었다. 배가 고파서 잠시 테무카라는 작은 마을에 멈추기로 했다. 비가 계속 내..